국내외 소식

푸드스탬프(EBT) 개정안에 취급 업소 수수료 부과 내용 포함

KAGROPA 0 1,625 2017.06.09 23:42


푸드스탬프(EBT) 개정안에 취급 업소 수수료 부과 내용 포함


연방정부가 추진중인 푸드스탬프(EBT) 개정안에 취급 업소 수수료 부과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 한인 업소들의 우려도 크다.


일반 판매에 비해 마진 자체가 크지 않은데다 지금도 은행 수수료(transaction fee)를 업소 측이 부담하는 상황인데 별도의 수수료까지 부과될 경우 수입이 크게 줄어들기 때문이다. 푸드스탬프 개정안은 취급 업소 수수료 부과와 함께 혜택 축소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소규모 리커스토어, 마켓, 편의점 등을 운영하는 업주들은 매출 목적도 있지만 저소득층 생필품 지원을 돕는다는 측면에서 큰 거부감없이 동참해왔지만 수수료 부담이 늘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는 입장이다.

LA한인타운 웨스트 8가에서 아폴로마켓을 운영하는 존 이 사장은 "저소득층은 물론 장애인과 노인 등 푸드스탬프 고객이 하루 평균 20명 이상"이라며 "푸드스탬프로 많은 업주들이 큰 이득을 보고 있다는 것은 상황을 전혀 모르고 하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장은 현재 푸드스탬프 사용 고객에는 봉투값은 물론 거래수수료도 받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시 말해 푸드스탬프 이용 고객으로 인해 매출은 늘지만 생각보다 마진은 크지 않다는 것이다.

호손시에서 대형 리커·마켓을 운영하는 제임스 김 사장은 "약 2~3년 전부터 정부가 푸드스탬프 은행 수수료를 업주들에게 전가하기 시작했다"며 "푸드스탬프 결제에는 최소이용금액 규정이 없어 1달러어치를 팔아도 업주는 은행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어 "푸드스탬프 고객이 하루 평균 300~400명인데 고객당 수수료가 10~20센트 가량 된다"며 "현재는 큰 부담이 아니지만 5년마다 갱신 수수료까지 부과된다면 문제"라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만약 법안이 통과된다면 내용을 자세히 따져본 후 푸드스탬프 고객을 계속 받을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가주한미식품상협회(이하 KAGRO)의 김중칠 회장은 "소식을 들은 많은 한인 업주들로부터 불만과 함께 대책 마련을 요구받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법안이 제출된 상태라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라고 협회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김 회장은 법안 통과 가능성이 높아지면 협회 차원에서 서명운동이라도 벌여 그 결과를 정부기관에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