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웹사용자가입비밀번호찾기
챕 터 링 크

 
작성일 : 17-05-13 01:12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글쓴이 : KAGROPA
조회 : 776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이민단속이나 추방 두려움으로 인해 저소득층 이민자들 사이에서 ‘푸드스탬프’(CalFresh)와 같은 공공혜택 신청을 꺼리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10일 LA데일리 뉴스에 따르면, 최근 LA 카운티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합법 이민자들 사이에서 푸드스탬프 신청을 기피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푸드스탬프 수혜자격을 갖춘 저소득층 이민자들이지만,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이 거부되거나 추방될 것을 염려해 푸드스탬프 수혜를 받지 않으려 한다는 것이다.

LA 카운티 소셜서비스국(DPSS) 카를로스 포르티요 푸드스탬프 담당자는 “푸드스탬프 혜택을 받게 되면 영주권을 받지 못하거나 시민권 신청이 거부될 것을 두려하는 이민자들이 적지 않고, 일부 이민자들 중에는 추방될 수도 있다는 오해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는 이민신분에 영향을 미치는 ‘공적부조’(Public Charge)를 잘못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푸드스탬프는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자격에 영향을 미치는 ‘공적부조’(Public Charge)가 아니어서 푸드스탬프 혜택을 받더라도 이민신분이나 영주권 신청자격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DPSS에 따르면, 현재 LA 카운티에서 푸드스탬프 수혜자격을 갖추고서도 이같은 오해로 인해 신청을 미루거나 꺼리는 주민이 약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재 ‘푸드스탬프’혜택을 받는 LA 카운티 주민은 110만명에 달한다.

이민당국도 ‘푸드스탬프’ 수혜가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자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

현행 이민법의 ‘공적부조’ 조항에 따르면 외국인들이 정부의 공공혜택을 이용하게 되면 생활보호자로 간주돼 미국 입국이나 비자 및 영주권 취득 등 이민 자격을 박탈당하고, 심지어 추방될 수 있도록 규정해놓고 있다.

하지만, 다른 생계수단이 없이 전적으로 연방정부의 생계보조금(SSI)과 빈곤층 현금지원(TANF), 주정부의 일반 보조금(GA) 혜택 등에 의존하는 경우에 한정되며 장기간 치료를 요하는 의료보장혜택이 아닌 ‘푸드스탬프’와 같은 혜택은 ‘공적부조’에 해당되지 않는다.

 


 
 

Total 4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0 한국 정부 수산식품 인증 브랜드 'K·피시' 미국 시장… KAGROPA 11-19 123
429 식기 세척제에 가습기 살균제 성분 사용금지 KAGROPA 11-11 105
428 한국 정부 수산식품 인증 브랜드인 'K·피시'가 미국 … KAGROPA 11-11 91
427 미국에서 소매업계의 대재앙이 시작됐다 KAGROPA 11-11 92
426 아마존과 월마트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업의 경계 에서 격돌 KAGROPA 10-14 171
425 마가리타 한잔에 1달러 KAGROPA 10-07 171
424 화이트 튜나(White Tuna)생선이름 표기' 관련 공익소송 한… KAGROPA 10-07 185
423 홀푸즈마켓’ 가격 파괴 로 빠르게 시장 잠식 KAGROPA 10-05 197
422 아마존과 월마트의 배달전쟁 KAGROPA 10-01 248
421 재외동포의 출입국과 법적 지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통과 KAGROPA 09-30 304
420 DACA갱신 신청 10월5일까지 KAGROPA 09-21 282
419 살모넬라균에 감염된 멕시코산 파파야 때문에 2명 사망 KAGROPA 09-21 287
418 오프라인 소매점들의 파산 이어지고 있어 KAGROPA 09-21 279
417 무비자 또는 관광 비자로 입국한 뒤 체류 신분 변경할 경우 비자… KAGROPA 09-17 309
416 버지니아주 살모넬라균 급속도로 증가로 관계당국 비상 KAGROPA 08-26 401
415 월마트 우버와 손잡고 식료품 배송 KAGROPA 08-24 406
414 생선이나 갑각류는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대표적 식품 중 하나 KAGROPA 07-30 472
413 사설 컬렉션 에이전시 납세자에 무리한 요구 KAGROPA 06-29 590
412 선천적 복수국적 피해 한인 LA 에서 공청회 개최 KAGROPA 06-29 564
411 아마존 온라인 의류 판매 새 장 열어 KAGROPA 06-22 591
 1  2  3  4  5  6  7  8  9  10